본문으로 바로가기


서프루어 낚시에서 노려야 하는 포인트 중 오늘은 그 두 번째로서 테트라포트와 같은 장애물의 주변과 말의 등처럼 생긴 지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서프루어 뿐만 아니라 모든 장르의 낚시에서 노려야 하는 포인트가 되는 곳은 물의 흐름과 지형의 변화가 생기는 지점입니다. 이 두 가지를 기억하고 있으면 첫 번째로 알아보았던 이안류가 형성되는 지점이나 오늘 알아볼 테트라 주위와 말등 지형, 그리고 앞으로 알아보게 될 강의 하구(河口) 등의 포인트들이 넓게 보면 모두가 물의 흐름과 지형의 변화가 있는 곳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러면 오늘의 순서인 테트라 주위와 말등지형 중에서 누구나 알고 있는 테트라는 소개를 생략하고 말등(馬背)지형에 대해서 먼저 알아보고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말등 지형의 사전적인 의미는 말의 등처럼 바닥의 지형이 솟아오른 것이란 의미로써 섬이나 곶이 바다로 뻗어나가면서 바닥이 솟아올라 경사를 이루고 있는 지형을 말하며, 자연적인 것과 인공적인 것이 있으며 간조 시에 완전히 드러나는 형태를 지닌 것들도 있습니다.


말등지형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하여 간조와 만조에 따라 변하는 인공적인 말등지형의 모습을 소개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먼저 테트라 주위는 테트라 구조물 속에 물고기들이 몸을 숨길 수 있기도 하지만 파도의 흐름을 바꾸어주기 때문에 지형의 변화가 생김으로써 물고기들이 모이게 되는 것입니다.

 


무슨 말인지 아래의 사진 5장을 보면서 알아보겠습니다


여러분들은 아래의 사진들이 가지는 공통점이 무엇인지 아시겠습니까?

아신다면 바다낚시의 경력이 상당하시고 

조류와 파도를 읽는 내공도 상당수준에 이르렀다고 하겠습니다.

 






 

사진의 공통점은 조류의 방향이 사진의 우측에서 좌로 흐른다는 것과 그로 인해서 구조물의 좌우에 형성된 모래지형이 비대칭을 이루고 있다는 것입니다.(사진의 우측에 모래가 많다)

 

테트라와 같은 구조물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은 포인트를 형성할 요건을 갖췄다고 하겠으며 좌우 양측 모두가 포인트가 되겠으나 조류와 직접 맞닿은 지점이 더욱 좋은 포인트가 되며 좌측에 비해서 수심도 더 깊게 나옵니다.

 

다음으로 말의 등처럼 생긴 지형 중에서 우리가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있는 곳은 강의 하구에서 바다로 뻗어 있는 얕은 것들입니다. 이런 지형의 중앙 지점에 모래가 높이 쌓여 있는 것을 본 분들도 계실 것이며 지난번에 알아본 이안류들이 형성되는 사이에도 이런 말등지형은 존재합니다.

 



간조가 되면 많이 드러나는 이런 지형은 바닥의 지형을 설명할 때 알아본 내용과 같이 흰파도가 형성되는 지형의 높낮이의 변화가 있는 곳으로 광어를 비롯한 농어 등의 어종이 즐겨 모이는 곳이 되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포인트가 되는 지형들에 대해서 알게 되고 파도와 조류의 흐름에 대해서 알게 되면 분명히 조과에 크게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습니다.



 

한 가지 예를 들어 알아보고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 알아본 비치브레이크가 일어난다고 하면 대부분은 비치브레이크를 넘겨야 한다는 사실에만 집중을 하지 어디로 던질 것인가에 대해서는 크게 신경을 쓰지 않으실 것입니다.

 

그러나 해저지형을 파악하는 방법에서 내용을 충분히 이해하고 숙지하신 분들이라면 아래와 같이 비치브레이크 중에서도 샌드바에 의해 포말이 먼저 부서지는 지점의 뒷부분을 공략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앞으로 몇 번에 걸쳐서 더 연재할 포인트와 관련한 글의 공통사항은 물 흐름의 변화와 지형의 변화가 있는 곳이 포인트가 된다는 것임을 상기시키면서 글을 마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